Chiwan Park

A student interested in large-scale graph mining and scalable machine learning

SW Maestro 2차 중간 평가

written on Monday, June 03, 2013

나는 지금 SW Maestro 3기 과정을 통해 프로젝트를 하나 진행하고 있다. 현재 진행하는 이 프로젝트는 과정 종료 후 2013년 하반기 안에 오픈소스로 공개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1 평가에 참여하신 신승은 멘토님의 의견 중 기억에 남는 의견이 있어서 올려본다.2

프로젝트를 오픈소스로 공개하는데, 정작 프로젝트에서 활용 가능한 오픈소스를 적극적으로 활용하지 않은 점이 아쉽네요. 오픈소스는 프로그래머들의 관심이 중요한 부분인데, 다른 사람들이 사용하는 오픈소스 프로젝트를 호환 시켜서 쓸 수 없다는게 단점으로 작용할 것 같아요.

다시 말해, 남들의 관심을 끌려면, 그 들이 쉽게 들어올 수 있어야 한다는 이야기. 많은 오픈소스 프로젝트가 다른 오픈소스 프로젝트를 사용하여 만들어지고 있고, 그렇지 않은 프로젝트들은 개념이나 성능, 사용성 측면에서 기존의 프로젝트를 씹어버릴 수준의 높은 퀄리티를 보여준다. 우리 것도 그럴 것 같냐고 물어보면, 글쎄... 늦은 생각일지도 모르겠지만 우리가 직접 만드는 부분을 기존 오픈소스를 좀 더 연구해서 적용하려는 노력을 더 해보는 것은 어땠을까 하는 생각을 해본다. 하려고 했는데, 못한 부분도 있고...

아, 그리고 하나 더.

프로젝트를 진행하시면서 학습이라는 측면에서는 노력도 많이하고 잘 한 것 같은데, 이게 성공적인 프로젝트 수행이라는 관점에서는 높은 평가를 받지 못할 수도 있습니다. 일단, 프로젝트의 결과물이 부실할 가능성이 높아 보입니다.

날카로운 지적이셨다. 팀 내부에서도 개개인의 학습 성과는 높은데 정작 그것이 결과물로 이행되지 않으니, 걱정이 많았는데 조금 훑어보시고 바로 그런 부분을 캐치하신 듯 보였다. 우리 프로젝트의 성과가 남은 20일간 공부한 것을 얼마나 결과물로 바꾸는데 성공하는지에 달려있는 것 같다.


  1. 물론 지금도 코드는 공개되어있다. 주석이나 문서화가 전혀 이루어지지 않아 우리 프로젝트 사람만 이해할 수 있다는 게 함정. Github 주소는 여기

  2. 저렇게 정확하게 말씀하신 건 아니고, 의미가 그러했다. 실제로는 질답이 오가면서 얘기가 진행되었다.